정부는 19일 정부 중앙청사에서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대책반'' 2차회의를 열고 이달말까지 재수정 요구안을 확정해 5월초께 일본측에 전달키로 했다.

추규호 대책반 대변인(외교통상부 아''태국장)은 "내주중 국사편찬위원회의 재검증을 거친 뒤 재수정을 요구하는 주요 항목들을 확정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날 자문위원단을 공식 발족시켰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