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골프장의 가짜 회원권 등을 파는 수법으로 수십억원씩 챙긴 사기범 일당들이 잇따라 적발됐다.

이들이 챙긴 금액은 모두 1백억원대에 달한다.

서울지검 강력부(이준보 부장검사)는 30일 법정발행 한도의 3배 가까운 회원권을 분양해 78억8천여만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것으로 드러난 여주CC 관리·운영회사 IGM의 김정석(49) 대표를 특경가법상 사기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김씨는 지난 95년 4∼5월 경기도로부터 승인받은 여주CC의 주중 회원수 5백90명 외에 1천1백78명에게 비인가 회원권을 분양해 부당 이익을 얻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은 이와 함께 IGM 주식의 60%를 보유한 I장학회 이사장 겸 한나라당 부총재인 이환의(69)씨와 장학회 이사 서재근(71·전 D대 사회과학대학장)씨가 IGM 대표 김씨로부터 각각 1억3천6백만원과 4천4백만원을 받은 혐의를 확인하고 이들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지검 특수3부(김우경 부장검사)도 이날 국내 골프장 회원권 중 ''황제주''로 알려진 경기 용인의 레이크사이드CC 가짜 회원권(유령 회원권)을 판매해 22억여원을 챙긴 이동선(36·광고회사 대표)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