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30일 "국정전반에 대한 예측 기능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는 취지의 신건 신임 국정원장의 발언과 관련,"국내정치 개입은 곧 ''야당파괴 공작''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국정원은 국민 앞에 ''국내정치 불개입''선언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가안보 업무에만 충실해야 할 국정원이 국내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망국의 지름길"이라며 "만약 국정원이 또다시 구태를 답습하면 국정원은 물론 정권의 존립조차 위태로워질 것이라는 점을 엄중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