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일로 예정된 남북 적십자회담의 개최가 불투명해 졌다.

북측이 30일 현재 회담 개최에 대한 응답을 하지 않아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대해 정부는 이날 임동원 통일,한승수 외교통상,김동신 국방장관과 김하중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3.26개각 이후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남북대화 중단사태에 따른 종합대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공식 비공식 채널을 총동원,장관급회담 재개를 북측에 촉구키로 하는 한편 위탁임가공과 정보통신(IT)분야 합작 등 경제협력은 꾸준히 진행시켜 나가도록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상반기중 서울답방을 추진한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며 "그러나 답방 연기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