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특수1부(이승구 부장검사)는 30일 김동관 전 증권예탁원 사장이 재직 당시 전산망 확충사업 등의 과정에서 수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포착,수사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27일 증권예탁원에 컴퓨터 및 컴퓨터프로그램을 공급한 H, J사 등 3개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회계장부 등을 압수하는 한편 증권예탁원 임직원들을 소환,조사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