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30일 내년 지방선거를 당초 예정대로 6월13일 치르기로 한 여권의 내부방침과 관련, "투표율을 떨어뜨리기 위한 정략적 발상"이라며 ''조기 실시''를 촉구했다.

정창화 총무는 이날 당3역회의에서 "이번 임시국회 기간중 관련 상임위와 정치개혁 특위에서 내년 5월실시 입장을 개진해 관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