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및 고졸 구직자를 대상으로 서울노동청이 주최하는 취업박람회가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섬유빌딩 2,3층 전시장에서 열린다.

이번 취업박람회에는 정부지원 인턴사원 채용을 원하는 201개 업체가 참가해 현장 면접을 거쳐 모두 789명을 채용한다.

박람회장에서 직업 선호도 검사, 해외 취업 상담 및 유망 자격증 취득 안내, 취업 정보망을 이용한 취업상담 등도 받을 수 있다.

''정부 지원 인턴제''는 인턴사원을 채용하는 중소기업 사업주에게 정부가 1인당 50만원씩 3개월간 지원금을 주고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1인당 50만원씩 3개월분을 추가로 지원하는 제도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