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공직자윤리위가 28일 여야의원과 국회직 1급이상 공무원 3백2명의 재산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이번 재산공개는 지난 93년 공직자 재산공개제도가 첫 도입된 이래 8번째로 이루어진 것이다.

이 내역에는 작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재산증감 상황이 담겨있다.

그러나 작년 처음 당선된 의원들의 경우는 5월31일 이후의 상황이 반영됐다.


16대 국회 들어 처음 실시된 이번 재산변동 신고에서 대상 의원 2백70명 가운데 무소속 정몽준 의원은 보유중인 현대중공업의 주식 평가손(1천1백78억3천만원)등 1천6백8억9천8백만원이나 줄어 감소액 1위를 기록했다.

정 의원은 그럼에도 작년 연말 기준 재산총액이 1천1백74억3천6백만원에 달해 여전히 재산규모 1위를 기록했다.

민주당 박상희 의원은 은행 등의 채무가 줄고 미주실업 유상증자 등에 참여하면서 8억8천5백84만5천원의 재산이 늘어 재산증가 1위에 랭크됐다.

정당별로는 1억원 이상 증가한 의원이 <>민주당 20명 <>한나라당 13명 <>자민련 3명 <>민국당과 무소속 각 1명이었고 1억원 이상 감소한 의원은 <>민주당 12명 <>한나라당 19명 <>자민련 2명 <>민국당과 한국신당,무소속 각 1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교동계 의원들 중에는 김홍일(7천3백만원) 한화갑(1천2백만원) 정동채(4천6백만원) 의원등이 늘어났고 김옥두(4천5백만원) 최재승(5천5백만원) 의원등은 줄었다.

의원들의 재산변동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작년과 같이 주식시장의 등락인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과거 자산증식의 주요수단이었던 부동산 거래는 크게 눈에 띄지않았다.

다만 한나라당 김진재 의원이 경남 양산의 임야와 전답 거래 등을 통해 5억2천만원을 늘렸으며,민주당 이정일 의원은 지역구인 전남 해남을 비롯,경북 포항 등지의 부동산을 일부 거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의원들의 불성실한 재산공개 태도는 여전했다.

민주당 이인제 정대철 이호웅 의원과 한나라당 홍사덕 김문수 남경필 박승국 박주천 김성조 심재철 윤영탁 의원등 11명은 아무런 내역 기재없이 "재산변동이 없다"고 해 사실상 신고를 거부하는듯한 태도를 보였다.

반면 후원회 기부금을 본인의 재산증식으로 "성실 신고"한 의원들도 있었다.

민주당 박광태 의원은 "후원회 및 세비통장"이라는 항목으로 3억원을 신고했으며 같은 당 정동영 의원도 후원금 1억3천만원을 증식분으로 밝혔다.

한편 1급이상 국회 공무원 32명중 1억원 이상 증가한 사람은 3명,1억원이상 감소자는 1명으로 집계됐다.

김광동 통일외교수석전문위원이 1억6천3백만원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정진용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이 3억5천2백만원 줄어 재산 감소폭이 가장 컸다.

국회 공직자윤리위는 오는 5월까지 3개월간 공개대상자의 재산변동내역을 실사,허위등록이 드러날 경우 과태료 부과,신문공포 등의 조치를 취하거나 소속기관장에게 징계를 요구하게 된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