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자살·폭탄 사이트 등 반사회적 인터넷 사이트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내 초·중·고교에서 정보통신 윤리교육이 한층 강화된다.

서울시교육청은 11일 ''반사회적 사이트 접촉 예방지도대책''을 세워 각급 학교에 보냈다고 밝혔다.

서울시내 초·중·고교는 이에 따라 윤리나 컴퓨터 등 관련 교과 수업시간에 정보통신 윤리교육을 한층 강화하고 가정통신문이나 학부모회의 등에서 학부모 계도활동도 벌이게 된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