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기무사령부는 6일 "기무부대 여군 중사를 사칭하며 휴가나온 병사들의 금품을 턴 다방 종업원 출신 김모(여·22)씨와 남자친구 정모(24)씨를 최근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김씨 등은 주로 휴가나온 사병들에게 접근,함께 술을 마신 후 동침하자며 여관으로 유인해 병사가 잠들면 돈을 훔치는 수법으로 작년 1월부터 최근까지 모두 7차례에 걸쳐 병사들의 금품을 털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김씨는 지난달 29일 의정부역에서 탑승한 서모 병장에게 접근, 서울 신촌까지 함께가 술을 마신 뒤 서 병장이 화장실에 간 사이 지갑을 훔쳤다는 것.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