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의약분업의 시행으로 위축된 국내 제약회사의 활성화를 위해 외국산 의약품 대신 국산 의약품을 처방.조제하는 병원과 약국에 대해 세금 면제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민주당 김성순 제3정조위원장은 26일 "의약분업이 실시되면서 의사들이 국내 의약품보다 외국산 오리지널 의약품을 처방하는 경우가 많아져 국내 제약산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내 제약회사들의 공동 신약개발에 대한 정부의 지원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