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개정협상이 28일 서울에서 재개된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26일 "한.미 양국이 입장에 탄력성을 보임에 따라 협상을 다시 열기로 했다"며 "그러나 아직 형사재판 관할권과 환경 검역 등 여러분야에 미결쟁점이 남아 있어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