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26일 정부가 국민·주택은행 노조원들의 파업투쟁을 강제해산시킬 경우 반정부투쟁을 벌이겠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총 이남순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는 노사정위원회의 합의를 정면 부인한 국민은행·주택은행 합병합의를 즉각 철회하라"며 "정부가 잘못된 구조조정 정책을 강행하고 은행노조의 투쟁에 무리하게 공권력을 투입할 경우 국민과 함께 현정부 퇴진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27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국민·주택은행 노조의 파업투쟁에 동참하는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민주노총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은행 노동자들의 투쟁현장을 무력으로 진압하면 정권퇴진 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욱 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