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에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11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적으로 맹추위가 계속되겠다.

추위는 28일부터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6일 "27일에도 차가운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추위가 계속 이어지겠으며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후 흐려져 밤 한때 눈 또는 비(강수확률 30%)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이 영하를 기록하겠고 낮 최고기온도 영하2도∼영상7도의 분포로 다소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