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국민 부정입학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이덕선 부장)는 20일 부정입학 사례가 적발된 수험생의 학부모와대학 관계자 등 10여명을 소환,조사한 결과 이들로부터 K외국인학교 조모 실장 등에게 자녀 입학비용으로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전날 소환한 학부모 3~4명중 1명이 "이번에 적발된 학생들 외에 모 외국인학교 출신 학생 15명이 지난해 재외국민 특별전형제를 악용해 부정입학한 것으로 안다"고 진술함에 따라 서울시내 10여개 외국인학교의 대학진학 현황을 파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후 10시30분께 70년대 유명가수 K씨(실명)와 그의 세딸을 소환,밤샘 조사를 벌였다.

K씨는 검찰에 출두하면서 "검찰 조사에서 얘기하겠다.

조사해보면 모든 게 밝혀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검찰은 또 K외국인학교 등을 압수수색,입학관련 서류를 확보한 데 이어 대학측에서 넘겨받은 관련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 학교 조모 실장과 재미교포 P씨 외에 브로커로 의심되는 일부 명단을 추가로 확보해 구체적인 신원파악과 함께 검거에 나섰다.

검찰은 명문대에 자녀를 입학시킨 학부모들의 경우 부정입학에 억대이상의 돈을 썼을 것으로 보고 학부모와 일부 대학 관계자의 예금계좌도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부정입학을 알선한 혐의로 소환통보를 받은 K외국어학교 조모 이사(52.여)가 21일 오후 4시 25분께 검찰에 자진 출두함에 따라 조씨를 상대로 전문 브로커 조직을 통해 부정 입학을 알선하게 된 구체적인 경위 등을 밤샘 조사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