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국민 부정입학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이덕선 부장)는 20일 부정입학 사례가 적발된 연세대 고려대 이화여대 등 5개 대학 수험생의 학부모 3∼4명을 전날 소환,조사한 결과 이들로부터 K외국인학교 조모 실장 등에게 자녀 입학비용으로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K외국인학교 등을 압수수색,입학관련 서류를 확보한 데 이어 대학측에서 넘겨받은 관련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 학교 조모 실장과 재미교포 P씨 외에 브로커로 의심되는 일부 명단을 추가로 확보해 구체적인 신원파악과 함께 검거에 나섰다.

검찰은 명문대에 자녀를 입학시킨 학부모들의 경우 부정입학에 억대 이상의 돈을 썼을 것으로 보고 학부모와 일부 대학 관계자의 예금계좌도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수험생 학부모와 대학관계자 등 10여명을 추가 소환,부정입학 경위를 추궁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