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만은 20일 노무현 해양수산부장관과 안상영 부산시장,김혁규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진해시 안골동 신항 공사현장에서 민자부분 기공식을 갖고 본격 공사에 들어갔다.

총 사업비 1조6천억원 규모의 부산신항만 1단계 민자공사는 접안시설 3.2㎞에 5만?급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선석 9개로 2009년 완공된다.

부산신항만측은 신항만 착공으로 연인원 4백만명의 고용창출효과가 기대되고 항만공사와 연계해 배후도로 배후도시 등에도 엄청난 사업비가 투입돼 지역경제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