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포항시 경주시 등 지자체들이 세수증대에 집착한 나머지 천혜의 자연환경을 파괴할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면밀한 검증없이 추진하는 바람에 환경단체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울산시 울주군은 ''영남의 알프스''로 불리는 신불산 일대에 외국자본을 유치해 가공 케이블카와 위락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환경단체들은 이에 대해 산림파괴가 우려된다며 저지운동을 벌이고 있다.

울주군은 또 회야강 하류 4만여평에 2백억원을 들여 5천∼1만석 규모의 도박장 성격이 짙은 경정장을 만들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울산시가 북구 강동 정자 해변 1백50만평에 시사이드 골프장과 콘도 등을 짓기로 한 것을 비롯 경주시와 포항시 등도 동해안에 마리나 관광단지 개발에 경쟁적으로 나서 해안선도 무차별 훼손될 위기를 맞고 있다.

포항시는 북구 두호동 1만7천여평의 해안을 매립해 첨단 마리나 관광위락단지로,영일만 호미곶 일대는 콘도 호텔 등이 들어서는 밀레니엄 파크로 각각 조성하기로 했다.

경주시와 경북관광개발공사는 감포해변지역에 오션랜드와 주요 해안도시를 잇는 크루주 관광코스 등 대규모 관광단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처럼 지자체가 시행하고 있는 대부분의 관광개발사업이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곳에서 이뤄지고 있는 데다 인근 지자체가 벌이는 사업과 중복투자되는 것이 많아 환경파괴는 물론 예산낭비로 인한 부작용도 만만찮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광일 울산기능대 평생교육원장은 "지방정부가 예산투입형 관광산업을 벌이는 등 단기적인 개발사업에만 눈을 돌리지 못하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