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여행객들의 씀씀이가 커지면서 신용카드 해외 사용액이 작년 4.4분기 이후 4분기째 80% 안팎의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3.4분기중 신용카드 등의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 해외 사용액은 4억3천7백만달러로 집계됐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