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에도 외국어 동시통역 택시가 등장했다.

경북 경주시는 11일 지역내 모범택시 2백대에 설치된 이동전화와 핸즈프리 장치를 이용,이날부터 외국인 승객을 대상으로 외국어를 동시 통역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운전사가 핸즈프리 장치에 연결된 이동전화로 자동응답시스템(ARS)을 갖춘 통역서비스업체에 도움을 청하면 통역사가 외국인 손님에게 행선지를 묻고 운전사에게 알려주는 ''3자 통화방식''이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