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사채시장 주변에서 산업금융채나 국공채,오래된 건국채권 등의 채권들이 정교하게 위조돼 유통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8천9백억원대의 산업금융채권을 위조해 일부를 유통시켜온 채권위조단이 검찰에 적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지검 강력부(이준보 부장)는 10일 액면가 1억원의 산업금융채권 8천9백여장을 위조해 일부를 시중에 유통시켜온 채권위조단을 적발,주범 윤부남(57·목사겸 모신학교 부학장)씨와 위조기술자 최병곤(44·무직)씨 등 12명을 유가증권 위조·행사및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벤처사업가 최모(38·H통신 대표)씨 등 3명을 수배했다.

검찰에 따르면 윤씨 등은 지난 6∼11월 경북 경주에 컴퓨터 채권위조 인쇄시설을 갖춘 비밀공장을 차려놓고 산업은행에서 발행된 5년만기 1억원짜리 산업금융채권 8천9백여장을 위조,이중 2백여장을 조주행(57·구속기소)씨 등 판매책을 통해 시중에 유통시킨 혐의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