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밤하늘에서 화려한 우주쇼가 잇따라 펼쳐진다.

8일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우백)에 따르면 9일과 10일 밤에 달과 목성,토성이 일직선으로 늘어서고 오는 13일에는 시간당 최대 1백20개의 별똥별(유성우)이 떨어지는 현상을 볼 수 있다.

지구에서 봤을 때 목성과 토성이 일직선상에 오게 되는 확률은 약 15년에 1차례 일어나는 드문 일이다.

13일에 볼 수 있는 별똥별은 용자리 유성우(1월),페르세우스 유성우(8월)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히고 있는 쌍둥이자리 유성우로 13일 밤 9시께 장관을 이루게 된다.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보려면 오는 13일 오후 7시께부터 동쪽 하늘에서 4각형을 이루고 있는 오리온자리를 찾으면 된다.

30일에는 남서쪽 하늘에서 1년중 가장 밝게 빛나는 금성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31일 밤에는 올 들어 화성이 지구에 가장 가깝게 다가온다.

연구원 관계자는 "9일과 10일 목성과 토성은 달 주변에서 가장 밝게 빛나기 때문에 쉽게 관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