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에서 공단은 물론 전원지역 초등학생들의 몸속에서도 유해 중금속 함유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지역환경기술개발센터 이충렬(울산대 의대) 교수팀은 울산공단 주변인 남구 장생포·선암초등학교와 전원지역인 언양초등학교의 학생 2백49명을 대상으로 지난 97년부터 3차에 걸쳐 중금속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조사자료에 따르면 중독되면 정신착란과 빈혈을 일으키는 납이 전원지역인 언양에서 올해 7.19㎍/1백㎖가 검출돼 97년의 3.81㎍/1백㎖에 비해 2배 가량 증가했다.

근육약화와 구토 등을 일으키는 비소도 97년 2.25㎍/g,99년 4.75㎍/g,올해 7.07㎍/g으로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뼈를 손상시켜 이타이 이타이 병을 일으키는 카드뮴도 97년 0.74㎍/g,99년 1.29㎍/g,올해 1.48㎍/g으로 큰 폭의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울산환경기술센터는 해가 갈수록 전원지역 학생들의 몸 속에서 검출되는 중금속 함유량이 공단지역 학생과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울산 전역에 대한 오염원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같은 현상은 공단오염물이 전원지역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입증한다"면서 "노출원을 파악하기 위한 총체적인 환경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