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고등학교 학생들이 벤처기업을 만들었다.

경남 진주의 경남과학고 1학년 윤주현(16)군과 같은 학교 2학년 박영진(17)군은 최근 개인 컴퓨터 보안솔루션을 개발하는 ''셈틀소프트''라는 회사를 만들었다.

윤군과 박군은 ''셈틀지기''라는 개인컴퓨터 보안솔루션을 내년 2월까지 출시한다는 목표로 소프트웨어 개발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학교(교장 이기원)측도 이들에게 빈 교실을 사무실로 내 주는 등 적극 지원하고 있다.

셈틀소프트의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는 윤군은 금년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서 ''X-RAY''라는 안티 바이러스 프로그램을 출품해 컴퓨터 분야에서 1등을 수상했었다.

또 제16회 한국 정보올림피아드에서는 공모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윤군은 지난 여름방학에는 안철수연구소에서 최연소 고등학생 연구원으로 아르바이트를 한 적도 있다.

윤군은 "대학입시에 내신성적 반영률이 높아진 뒤 낙심하고 있는 과학고 학생들에게 새로운 진로를 제시하기 위해 벤처창업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길 덕 기자 duk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