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주문한 상품을 퇴근때 지하철역에서 손쉽게 찾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시지하철공사는 20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상품을 주문한 소비자들이 당일 지하철역에서 찾을 수 있도록 지하철 1∼8호선 40개역에 물류포스트를 설치,이날부터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집이 비어있어 상품을 배달받기 힘든 맞벌이 부부들도 사이버 쇼핑몰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카드로만 가능했던 대금결제도 현금과 상품권 등으로 다양해 졌다.

물류포스트 운영업체로 선정된 ''우리기술''측은 지하철역 물류포스트에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직원이 상주,주문상품 전달을 비롯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곳에서 개인 소화물을 접수시키면 원하는 지하철역까지 물건을 운송시켜주기도 한다.

고객이 원하면 상품을 집까지 전달해주는 택배와 민원서류 발급신청도 가능하다.

상품주문 택배접수 신청은 콜센터(1588-3365)로 하면 된다.

우리기술은 이같은 서비스를 위해 코리아닷컴 한진택배 등 관련 업체들과 제휴계약을 맺었다.

소비자들이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이 회사가 개설한 인터넷쇼핑몰(www.morning365.co.kr)을 비롯 코리아닷컴이 제공하는 우리나라 주요 사이버쇼핑몰에서 물건을 구입한뒤 원하는 지하철역을 지정하면 된다.

강창동 기자 cd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