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동절기 공공근로사업 투입 인원을 1일 평균 1만4천명에서 3만명선으로 늘리겠다고 20일 발표했다.

시는 이를 위해 1백56억원을 추가로 투입,건설일용근로자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조건부 수급자 등에 대한 공공근로사업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내년에도 약 1천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공공근로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유영석 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