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서울지방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3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의 수은주가 급격히 내려가겠다.

추위는 ''소설(小雪)''인 22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의 기온이 평년보다 2∼3도 떨어지겠다"며 21일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인천 영하 3도, 철원.대관령 영하 6도, 춘천 영하 5도, 대전 영하 1도, 수원.청주 영하 2도 등을 기록하겠다고 예보했다.

22일에는 산간지역과 중북부 지방은 21일보다 1∼2도 더 떨어지고 남부지방도 21일과 비슷하거나 약간 더 추운 날씨가 되겠다고 예보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