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는 올해부터 면접시험의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심층면접 제도를 도입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수능 고득점 인플레'' 현상으로 소수점 이하의 점수 차로 당락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서울대의 면접 점수 반영률은 인문·사회·자연계열,미술대학은 총점의 1%(8점),사범대학및 농업생명과학대학 농업교육과는 4%(32점)다.

서울대 입시관리센터장 유영제 교무부처장은 이날 "수능의 변별력이 떨어짐에 따라 올해부터 심층면접을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이를 위해 다음달 27일부터 원서를 접수하는 2001학년도 정시모집부터 학생 1인당 면접시간을 예년의 10분에서 20∼30분으로 늘리기로 했다.

한편 서울대는 쉬운 수능시험으로 인해 학생들의 기초학력 저하 현상이 심각하다는 교수들의 의견을 반영, 내년부터 자연대와 공대 신입생을 대상으로 수학과목에 한해 기초학력평가를 실시할 방침이다.

대학측은 기초학력평가시험에 불합격하는 학생에게는 정규과목을 수강하지 못하게 하는 대신 별도의 하급 교과과정을 이수토록 할 계획이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