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내 유자 주산지인 전남 고흥과 완도,진도군 등에서 출하되는 유자의 산지 가격이 폭락하고 있다.

20일 전남도내 유자재배 농민들에 따르면 서울 가락동 등 농산물도매시장에서 형성되는 유자 경락가격은 10㎏들이 상자당 상품이 1만3천∼1만4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의 2만4천∼2만5천원에 비해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중품도 1만원 안팎으로 거래돼 지난해 1만7천원선에 비해 40% 이상 떨어졌다.

이같은 유자값 하락세는 출하량이 계속 늘어난 데 다 소비부진까지 겹쳐 지속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생산량을 큰 폭으로 감소시키고 있는 데도 가격회복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광주=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