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금고 불법대출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는 14일 정현준(32)한국디지탈라인(KDL) 사장과 이경자(56)동방금고 부회장이 불법대출,공금횡령,사설펀드 및 주식공개매수 사기 등으로 2천2백40억원을 빼돌려 유용한 사실을 밝혀내고 관련자 14명을 기소했다.

이중 김영재(53)금감원 부원장보와 이윤규(36)전 청와대 위생직원 등 12명을 구속기소하고 신양팩토링 이사 원모씨와 컨설턴트 강모씨 등 2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으로 동방·대신·대한금고가 영업정지되면서 1만1천4백여명의 예금주들이 3천여억원의 돈을 찾지 못하고 있는 등 전체적으로 금융피해 규모가 5천억원을 넘는다"고 밝혔다.

검찰은 동방·대신금고에서 불법대출받은 돈은 정씨가 1백95억원,이씨가 5백27억원 등 7백22억원으로 늘어났으며 이중 상당액이 사채이자로 지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씨도 동방금고 대출담보로 제공받은 평창정보통신 주식 20만주와 YTC텔레콤 주식 50만주 등 1백17억원을 빼돌려 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번 사건을 ''정·이씨가 주도한 불법대출 사건''으로 규정하고 보강수사를 통해 금감원 김 부원장보의 수뢰혐의를 입증하고 사설펀드 조성경위 등을 밝히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정·관계 로비의혹에 대해서는 관련자의 해외도피와 자살 등으로 사실상 수사를 종결할 것으로 알려져 오히려 의혹만 부풀렸다는 비난을 사게됐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