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직원들은 김영재 부원장보에 대한 영장청구 소식이 전해지자 모두 일손을 놓은채 망연자실한 표정이다.

직원들은 특히 김 부원장보가 금감원 대변인시절 방송사의 시사토론 프로그램 등에 자주 출연했던 ''스타''라는 점 때문에 이미지에 미치는 타격이 더욱 클 것으로 우려했다.

간부들은 지난달 20일 정현준 게이트가 터진후 여론의 질타를 받으면서도 기업퇴출,부실은행 발표등 개혁일정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강조해왔는데 이번 사건으로 또다시 추진력에 손상을 입을 것을 가장 염려했다.

한 간부는 "이제 어떻게 기업과 금융기관들에 도덕과 정의를 말하겠느냐"고 한숨을 내쉬었다.

오형규 기자 o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