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은 이번 사건이 권력의 핵심부인 청와대로 이어지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와 검찰 수사진은 ''일개 청소부가 그 정도라면 고위직은 안봐도 뻔한 것 아니냐''는 시각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검찰 수사결과 이씨는 정 사장 친구의 친구 사이로 밝혀졌다.

이씨는 자신을 청와대 위생과장(청와대에서는 청소부를 위생직으로 호칭)으로 속여왔다.

정씨는 정치권의 든든한 배경을 찾다가 이씨를 우연히 알게 됐고 이를 활용하기 위해 이씨에게 돈으로 접근했다.

이씨는 작년 11월부터 지난 8월까지 정씨로부터 각종 민원해결 대가로 15차례에 걸쳐 전세금 보조비와 생활비,술값 등 1억여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는 또 정 사장의 사설펀드에 투자한 뒤 투자이익금과 손실보전금조로 2억8천만원을 받는 등 모두 3억9천8백30만원을 챙긴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의 행각은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공개된 정 사장의 리스트 때문에 발각됐다.

이 리스트에 ''770-XXXX''라는 청와대 전화번호가 적혀있어 사정비서관실에서 이를 추적,이씨 것임을 확인했다.

청와대는 이씨의 비리를 바로 통보했고 지난 9일 이씨의 사표는 수리됐다.

청와대는 더이상 비서실에서 비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산공개 대상을 3급이상에서 4급이상으로 확대하고 내부 감찰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문권 기자 m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