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터에서 시골 노인들을 상대로 거액의 사기행각을 벌여 노인들을 죽음으로 내몬 사기꾼이 검거됐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2일 시골장터 등을 돌아다니며 주로 노인들에게 접근,"뒷돈을 대주면 화투 도박에서 돈을 따 일부를 나눠주겠다"며 유인한 뒤 노인들의 돈을 가지고 달아난 서모(43·무직·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씨 등 4명을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9월26일 경북 의성군 의성읍내 장터에서 주민 정모(60·농업)씨에게 "4백만원을 가져오면 돈을 따 7백만원을 돌려주겠다"고 속여 정씨의 돈을 가로채는 등 같은 수법으로 지난 2년간 모두 6명으로부터 6천3백40만원을 사취했다.

피해자중 경북 영천의 이모(60)씨는 이들에게 1천1백만원을 뜯긴 뒤 음독자살하는 등 2명이 자살한 것으로 밝혀졌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