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09년까지 인천 남항에 4만t급 컨테이너 전용부두 3개 선석이 건설된다.

해양수산부는 2일 인천항 항만기본계획을 변경,당초 인천 남항에 건설키로 한 2만t급 다목적부두 3선석과 5천t급 일반부두 3선석 대신 4만t급 컨테이너 전용부두 3개 선석을 건설키로 했다고 밝혔다.

총 사업비 2천4백92억원이 투입되는 컨테이너 전용부두는 민자로 개발될 예정이며 삼성물산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공사는 총3단계에 걸쳐 진행되고 단계별로 각각 15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씩 총 45만TEU의 하역능력이 증가하게 된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