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들은 관공서나 대기업 벤처기업 등에 근무하기보다 생활에 얽매임이 없는 프리랜서로 일하기를 가장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학생생활연구소가 2일 발표한 ''2000학년도 서울대 신입생 특성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조사 대상 3천9백77명 중 7백94명이 장래 원하는 직장 형태에 대해 프리랜서(20.0%)라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관공서 18.3%(7백27명),벤처기업 17.7%(7백5명),대기업 11.7%(4백65명) 등의 순이었다.

특히 인문대생의 35.6%(3백6명중 1백9명),생활과학대생의 28.6%(1백19명중 34명)가 프리랜서를 희망했다.

공대생 중 38.4%(1천99명중 4백22명)는 벤처기업 근무를 원했다.

법대생의 49.8%(2백55명중 1백27명)와 사회대생의 40.7%(4백8명중 1백66명)는 관공서 취직을 각각 희망해 단과대별로 장래 직업형태에 대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