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외국인투자기업을 비롯한 재계의 요구를 받아들여 내년이후 현행 퇴직금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키로 했다.

김호진 노동부 장관은 3일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외국인투자기업 최고경영자 세미나''에서 이같은 내용의 노동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이번 세미나는 노동부와 국제노동재단이 공동 개최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한다.

김 장관은 미리 배포한 강연 원고에서 "외국인투자기업들은 법정퇴직금 및 휴가제도 등의 개선과 평화적인 노동조합 활동을 요구하고 있다"며 "휴가제도는 근로시간 단축문제와 함께 연말까지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관련 법률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우리나라의 퇴직금은 외국의 기업연금과 같은 성격으로 퇴직근로자의 실질적인 생계보장수단이어서 당장 폐지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제한뒤 "그렇지만 노사정위원회 등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합리적인 방향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승욱 기자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