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선 학교가 교과서를 선정하면서 출판사가 주는 ''채택료''를 받는 이른바 교과서 채택비리가 횡행,시민단체들이 이를 뿌리뽑기 위한 시민운동에 나섰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1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교과서 채택비리 근절위원회''는 31일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효과를 떨어뜨리고 불신감을 고조시키는 채택료 관행은 사라져야 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출판업체들은 교과서 채택에 따른 주요 과목의 자습서 판매 등으로 5년동안 1천8백억원대의 매출이 기대되는 전국의 중학교를 대상으로만 3백억원대의 채택료를 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비리 고발창구를 통해 채택과정을 감시하고 자습서 가격인하 운동도 전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