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검찰수뇌부에 대한 탄핵문제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한나라당이 24일 검찰의 집단 반발움직임을 ''국회 권능에 도전하는 국기문란 행위''로 규정, 공세를 편데 대해 민주당은 대선을 겨냥한 ''공권력 무력화 기도''라고 반박했다.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의 헌법과 법률위반 행위에 대해 그 책임자를 탄핵소추하는 것은 당연한 일로 국회의 고유 권한"이라며 "검찰이 반박성명을 발표하는 등 집단 반발하는 것은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 총무는 "검찰은 국회가 적법하게 발의한 탄핵소추를 놓고 집단행동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으며 여야간 기소현황자료를 축소.조작 발표하는 등 도저히 이행할 수 없는 행위로 검찰 스스로 정치적 중립성을 무너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총무는 이어 "검찰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은 민주당 윤철상 의원의 발언과 언론이 공개한 검찰내부 수사문건을 통해 부인할 수 없는 사실로 입증됐다"며 탄핵안이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는다면 국회가 파행되는 사태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민주당은 당4역회의에서 "한나라당이 검찰과 경찰 등 국가 공기관에 대해 무차별적인 공격을 가하는 것은 대선을 겨냥한 공권력 무력화 기도"라고 역공을 폈다.

박병석 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을 통해 "선관위원장에 대한 폭언과 폭력, 검찰수뇌부에 대한 탄핵발의안과 무차별적인 공격, 서울 고법원장에게 보낸 재판부 배제 요구 서한 등은 한나라당이 검찰과 중앙선관위, 법원 등 중추적 국가기관을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검찰에 대한 무차별적이고 지속적인 공격은 재판에 회부된 한나라당 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치공세"라며 "이같은 정치공세로 공정한 수사와 재판에 영향을 줘 법을 위반한 의원들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김형배.이재창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