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7일 한나라당의 서울역 집회에 대해 "명분없는 장외집회로 경제를 어렵게 하고 국민을 짜증나게 한다"며 강력히 비난한 후 조건없는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김옥두 사무총장은 "한나라당의 장외집회는 한가위를 맞아 교통체증을 가중시킬 뿐"이라며 "야당이 진정 국민을 원한다면 즉각 국회에 들어와 국회법 대로 모든 현안을 논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나라당이 장외집회를 계속할 경우 우리는 국민을 상대로 정치를 할 수밖에 없다"는 강경한 입장도 천명했다.

장전형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은 ''법대로''를 말하면서도 정작 법으로 정한 정기국회는 맘대로 배척하는 장외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