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인 27일까지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어서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25일 "서해상에서 활성화된 비구름대가 우리나라 전역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일요일까지 비가 내리고 내주 초반까지도 흐린 날씨가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2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서부·호남 50∼1백50㎜(많은 곳 2백㎜ 이상),영남·강원영동 50∼1백㎜(많은 곳 1백50㎜ 이상),제주 30∼60㎜(많은 곳 80㎜) 등이다.

기상청은 서울 경기 충청 호남 경남서부 강원영서 등 내륙지방과 서해남부 및 남해서부 먼바다 등 일부 해상에 호우경보와 주의보,폭풍주의보 등을 내렸다.

한편 집중호우로 일부 지역의 여객선 운항이 한 때 중단되고 경작지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