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시세차익 파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송자 교육부 장관이 25일 보유중인 삼성전자 주식 모두를 결식및 장애인 아동 지원단체와 대학 등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삼성전자 사외이사시절 실권주를 인수해 큰 시세차익을 얻어 물의가 일고 있는데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삼성전자 주식 5천6백6주에 대해 △결식아동 급식지원기금 2천주 △특수교육기관 1천1백6주 △연세대와 명지대 각 1천주 △교회 5백주 등으로 나눠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실권주 인수과정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IMF사태가 터지면서 주식이 안팔려 실권주가 발생한 상황에서 서류상으로 가지급금을 받은 것으로 하고 실권주를 인수하는 것이 사외이사로서 회사를 돕는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참여연대는 송 장관의 이같은 입장발표에 대해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것 자체가 주식을 부당하게 취득했다는 사실을 자인한 것"이라면서 "도덕성에 결함이 있기 때문에 장관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