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경제부는 앞으로 전기료 전화료 고속도로통행료 등 공공요금을 결정할 때 소비자 대표들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공공요금별로 구성돼 있는 심의위원회의 위원중 25%이상을 소비자대표로 선임하고 소비자대표 위원들의 수가 정부와 공기업 대표 위원들의 수보다 많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식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