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님,어머님은 오늘도 못 오셨습니다"

"어젯밤에 어머니 생각이 나서 한숨도 못잤다. 어렵게 왔으니 어머니를 꼭 만나뵈어야겠다"

50년 전에 헤어진 어머니 김애란(87)씨를 만날 기대감에 마음 설레던 량한상(69)씨는 16일 동생 한종(64),한정(62·여),한호(58)씨를 붙잡고 "어머님을 보고 싶다"며 울먹였다.

량씨는 동생들이 "어머님이 너무 편찮으셔서 앰뷸런스도 못타고 오실 정도"라고 전하자 할말을 잊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동생 한호씨는 취재중이던 기자들에게 "가정방문을 할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50년만에 북쪽에서 내려왔는데 30분 걸리는 곳에 계신 어머니를 못만나고 형제만 보고 가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호소했다.

량씨의 어머니 김씨는 거동이 불편해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종씨 집에서 치료중이다.

마음을 다소 진정시킨 량씨는 "앞으로 1천만 이산가족들이 다 만나야 하는데 우리 가족 때문에 합의가 깨져서는 안된다"고 오히려 동생들을 위로했다.

<특별취재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