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투쟁을 강행중인 의료계가 단일 대화창구인 "비상공동대표소위원회"를 통해 빠르면 14일중 정부 측에 최종요구안을 제시할 움직임이어서 이번 주초가 의료대란 지속여부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전임의들은 자원봉사 형태로 진료를 재개키로 했다.

교수 전임의 전공의 병원의사 학생 의쟁투 의사협회 등 의료계 분야별 대표 10명으로 구성된 비상공동대표소위원회는 지난 12일에 이어 13일에도 회의를 갖고 정부와의 협상안을 논의했다.

의권쟁취투쟁위원회 주수호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이르면 14일 중 가시적인 협상안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회의에서는 남북이산가족이 만나는 기간인 15~18일에는 폐업투쟁을 유보하자는 방안이 제기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 대변인은 일시적인 폐업투쟁 유보 논의는 없었으며 구속자 석방과 12일 열린 의사집회 때 경찰의 폭력진압에 대한 사과가 없으면 협상할 수 없다고 말해 협상재개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의료계의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보건의료발전특별위원회를 14일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특위에서는 연말까지 의료보험수가 개선,의대정원 조정,전공의제도 개선,의료분쟁조정법 제정,의료전달체계 개선,제약산업 및 약국 발전 등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한편 의료계의 폐업 및 교수들의 외래진료거부가 지속돼 13일에도 환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시민단체로 구성된 의약분업 정착을 위한 시민운동본부와 한국노총,민주노총 등은 "의료계 집단폐업 저지를 위한 범국민대책회의"를 구성하고 범국민운동에 나섰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