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 언론사 사장단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간의 합의로 서울∼평양간 직선항공로 개설 가능성이 높아졌다.

6·15 남북정상회담 때 처럼 서해로 멀리 나가 돌아가지 않고 서울과 평양 간의 육지 상공을 곧바로 연결하자는 것이다.

이 항로는 단순히 거리와 경비를 줄일 수 있다는 차원을 넘어서는 의미를 갖는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직선으로 평양을 연결하는 진정한 의미의 남북연결이라는 점에서다.

앞으로 북한의 영공개방을 가속화하고 서울~평양간 육로개방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대통령을 태운 비행기는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서해로 2백70㎞나 나간 뒤 북쪽으로 올라가 순안공항과 평행한 위도에서 평양으로 들어갔다.

날아간 거리는 7백여㎞,걸린 시간은 1시간7분 정도였다.

만일 직선항로가 개설되면 거리는 2백㎞이상,비행시간은 15분 정도 단축된다.

건설교통부 관계자는 서울∼평양간 직선항로 개설에 따른 관제 통신 등 기술적 어려움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김 위원장이 "군사시설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실무적인 차원에서 군당국 간의 보안문제가 논의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