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02학년도 입시의 수능시험 실시시기가 현재의 11월 중순보다 한달에서 보름 정도 앞당겨질 예정이다.

13일 교육부는 서울대 연·고대 등 상당수 대학들이 최근 2002년 입시안을 발표하면서 수능시기를 대폭 앞당겨 대학별 전형기간을 늘려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이르면 이달말께 이같은 내용의 ''2002년 입시 기본계획''(교육부 지침)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각 대학이 추천제 다단계전형 등 새로운 입시제도를 도입하는데 따른 일정조정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1월 중순 수능응시 △12월 중순 수능 성적통지 △1주일후 졸업고사 등으로 이어지던 고3의 학사일정에 큰 혼란이 생길 것으로 보여 일선고교에서는 교과진도 조정과 학생생활지도 등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이달초 부내 협의를 통해 수능시기를 10월 하순이나 11월 초순으로 지금보다 보름에서 한달 앞당기기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도 협의를 마쳤다.

또 다음주부터는 주요대학 입학·교무처장과 간담회 및 개별 접촉을 갖고,이달 20일 이후 고교 개학과 동시에 학교현장과 교총 전교조 등 교육관련 단체의 의견도 들어 ''2002년 입시 기본계획''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건호 기자 leek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