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심점 없이 우왕좌왕하던 의료계가 단일 대화창구인 ''비상공동대표 소위원회''를 구성,정부와의 대화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소위원회가 정부와 협상을 타결짓더라도 상위기구인 의협 상임이사회 및 의쟁투 중앙위원회의 인준과 회원 찬반투표를 거쳐야 해 의료대란이 신속히 끝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의권쟁취투쟁위원회는 지난 12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산하에 의료계 직능별 대표가 모두 참여하는 ''비상공동대표 소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 소위원회는 의사협회 상임이사와 전임의 개원의 병원의사 의대교수 의대생대표 각 1명과 의쟁투 중앙위원 2명,전임의 대표 2명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