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사이에 한 동네에서 여자 어린이 2명이 뚜렷한 이유도 없이 잇따라 살해돼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5일 오후 8시15분께 인천시 계양구 작전2동 S아파트 놀이터에서 안모(7)양이 30대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현장을 목격한 김모(7)양은 "현대백화점이 어디냐고 묻는 아저씨에게 언니가 길을 가르쳐 주려고 함께 걸어갔는데 아저씨가 갑자기 흉기로 언니를 찌르고 달아났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31일 오후 6시25분께 안양이 살해된 곳에서 불과 5백여m 떨어진 작전2동 H아파트 2동 앞 화단에서 박모(4)양이 등과 겨드랑이 등 3곳을 흉기에 찔려 숨졌다.

경찰은 곧바로 수사본부를 차리고 수사를 벌여 왔으나 아직 범인을 검거하지 못하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인천=김희영 기자 songk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