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은 7일 전국 30여개 대학병원의 전임의 1천3백여명이 폐업에 가세함에 따라 전임의협의회 간부 등 핵심지도부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사법처리키로 했다.

서울지검 공안2부(천성관 부장검사)는 이에따라 전임의협의회 공동회장 이준구 윤종현씨에 대해 이날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출석하도록 소환 통보했다.

검찰은 이들이 소환에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구인에 나설 방침이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