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강의 생태계를 영구히 보전하기 위한 내셔널트러스트운동이 본격 추진된다.

내셔널트러스트운동본부는 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동강문희마을트러스트운동'' 선포식을 갖고 ''동강을 국민 자산으로''라는 기치아래 동강살리기운동에 들어갔다.

운동본부는 "동강댐 백지화를 이끌어낸 성과가 무색할 정도로 최근 무분별한 래프팅 등으로 인해 동강이 크게 훼손되고 있다"면서 "미래 세대와 동강을 영원히 공유할 수 있도록 국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1차 캠페인 기간인 오는 10월4일까지 총 5억원의 기금을 마련,1차 대상지역으로 선정된 강원도 평창군 미탄면 마하리 문희마을 일대 2만평을 매입할 계획이다.

이날 선포식에서 김명자 환경부장관이 현 세대를 대표해 사비 1백만원을,서울 노원구 하계동 중평초등교의 박주형군 등 어린이 5명이 미래세대를 대표해 5만원을 각각 첫 기증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